[올림픽] 유치 '주역' 아베도 개회식 불참…1만명→950명으로 축소 > 투자정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올림픽] 유치 '주역' 아베도 개회식 불참…1만명→950명으로 축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무조건수익 작성일 21-07-22 09:00 조회 4회 댓글 0건

본문

코로나19 와중에 강행…비판 고조하자 너도나도 외면


2016년 8월 21일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낭 주경기장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폐회식에서 차기 올림픽 개최국 수장인 아베 신조 당시 일본 총리가 게임 슈퍼마리오의 마리오 캐릭터를 상징화한 모습으로 등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일본의 방역망 붕괴로 도쿄올림픽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자 대회 유치의 주역임을 자부해 온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총리도 슬그머니 발을 빼는 분위기다.

아베 전 총리는 23일 예정된 도쿄올림픽 개회식 참석을 보류하겠다는 뜻을 관계자에게 전달했다고 현지 공영방송 NHK가 21일 보도했다.

애초에는 개회식에 갈 예정이었으나 도쿄에 코로나19 긴급사태가 선언됐고 대부분의 경기가 무관중으로 실시되는 점 등을 고려해 참석하지 않기로 했다는 것이다.

아베 전 총리는 총리 재임 중이던 2013년 9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총회에 출석해 직접 프레젠테이션까지 한 끝에 대회를 유치했고,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명예 최고 고문도 맡고 있다.

코로나19 확산 사태 초기인 작년 3월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과 합의해 대회를 1년 연기한 장본인인 아베 전 총리까지 사실상 대회를 외면하는 듯한 형국이다.




[올림픽] 코로나 확진자 폭증하는 도쿄…메인 스타디움 모습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도쿄올림픽 개막식을 이틀 앞둔 21일 오후 일본 도쿄도(東京都)의 한 고층 건물에서 올림픽 메인 스타디움으로 사용될 일본 국립경기장이 보인다.
이날 도쿄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천832명이 보고됐다. 2021.7.21 sewonlee@yna.co.kr


올림픽에 대한 거리두기는 일찌감치 시작됐다.

앞서 도요타자동차, 파나소닉 등 이번 올림픽의 최고 등급 후원사(월드와이드 파트너)도 개막식 불참을 선언했다.

대회를 계기로 일본을 방문하는 각국 정상급 인사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을 포함해 20명 미만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을 비롯해 주요국 정상은 대부분 불참한다.

결국 개막식 참석자는 애초 계획보다 대폭 줄어들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는 21일 현재 도쿄올림픽 개막식 참석 인원이 950명 정도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애초에는 관람객 외에 대회 관계자 등 약 1만 명을 개회식장에 입장시킨다는 계획이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무관중 경기를 하는 와중에 개회식에 다수를 입장시키는 것은 모순이라는 지적이 이어지면서 개회식 입장객이 축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 이세원 기자
sewonlee@yna.co.kr  


Copyright ⓒ 연합뉴스.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마이더스 투자클럽

  • 1522 - 5994
  • 인천광역시 남동구 인주대로 888번길 42-3, 2층(만수동)
  • 등록번호 : 107-65-68988
  • 성명 : 박헌우
  • 평일09:00 ~ 21:00
  • 주말 / 공휴일09:00 ~ 18:00
  • 본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모든 정보는 투자판단의 참고 자료이며, 모든 자의 책임은 투자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Copyright © 한국인터넷센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