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방위 수요 계속된다…"K방산, 반사이익 기대" > 투자정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전세계 방위 수요 계속된다…"K방산, 반사이익 기대"

페이지 정보

작성자 무조건수익 작성일 24-07-02 08:47 조회 29회 댓글 0건

본문

트럼프 지지율↑, 방산에 우호적 환경 조성
미중 패권 갈등에 방위비 증가 추세
중동 분쟁 지속…"K방산 수혜 예상"
세계 각국의 방위 수요 증가가 지속되며 K방산이 반사이익을 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지난주 미국 대선 후보 토론회에서 '방위비 분담'을 언급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상대로 '완승'을 거두며 국내 방산업체가 다시 주목받는 가운데, 증권가에선 유럽 및 중동 지역의 계속되는 분쟁이 K방산의 수출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내다봤다.

첫 TV 토론 트럼프 '압승'…"K방산 수출 판 깔린다"


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종합방산업체인 LIG넥스원은 최근 한 달간 37.44% 상승했다. 최근 3거래일 동안에만 10.50% 급등하며 52주 신고가를 경신하기도 했다. 이 외 한화에어로스페이스(19.36%), SNT다이내믹스(14.14%), 현대로템(8.82%), 빅텍(7.56%), 한화시스템(7.41%) 등 방산 관련 종목이 동반 상승세를 보였다.

증권가에선 이 같은 국내 방산업체의 주가 강세가 미국 대선 이벤트의 영향을 받고 있다고 분석했다. 지난달 27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 있는 CNN 본사에서 열린 대선 후보 첫 TV 토론에서 공화당 대선 후보인 트럼프 전 대통령과 민주당 후보인 바이든 대통령이 맞붙었다. 발언 내내 쉰 목소리로 말을 더듬고 멍한 표정을 지은 바이든 대통령의 모습에 토론 직후 시청자를 대상으로 한 설문에서 응답자 67%는 트럼프 전 대통령을 승자로 꼽았다. 이에 미국 언론들은 "바이든의 고령 논란이 훨씬 악화됐다"고 잇따라 보도하며 이번 토론을 '트럼프의 완승'으로 평가했다.

특히 트럼프는 토론 중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와 관련해 "나토를 위해 우리가 왜 거의 100% 돈을 지불해야 하느냐"며 방위비 분담 문제를 거듭 제기했다. 이에 금융투자업계 한 관계자는 "트럼프가 동맹국에 대한 방위비 분담을 언급함에 따라 국내 방산 업체에 대한 관심이 더 높아질 수 있다"며 "동맹국들이 이제는 자체 예산으로 방위에 힘써야 하는 분위기가 조성돼 무기 수입을 늘릴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하반기에는 K방산의 글로벌향 수출이 더 증가할 수 있다"며 "향후 한국항공우주의 고등훈련기가 미국 수출에 성공한다면 세계 시장에서 K방산의 영향력이 더욱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 곳곳에서 들리는 총성…"방산株, 조정 시 매수 권고"

전문가들은 방산 섹터가 주가 변동성을 보인다면 당분간은 비중을 확대하는 전략이 유효하다고 조언한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및 미중 패권 갈등이 지속되는 가운데 국내 방산업체의 반사이익이 장기화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강진혁 신한투자증권 연구원은 "불안한 국제 정세 속 글로벌 국방 지출이 가파른 증가 추세에 있다"며 "미국은 올해 8800억달러에서 2033년엔 1조580억달러까지 국방 관련 예산을 늘릴 예정"이라고 짚었다. 그러면서 "최근 미국은 해군력 증강을 위해 델 토로 해군부 장관, 헤리티지재단 등이 국내 기업과의 협력 필요성을 언급했다"며 "아울러 유럽연합(EU) 등 분쟁 지역 인접국들의 방산 수요 증가와 동시에 K방산의 수출 품목 및 수출국이 다변화하고 있어 장기 성장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중동 지역에서 총성이 끊이지 않고 있는 점도 K방산의 수주 가능성을 높이고 있는 요인 중 하나다. 하인환 KB증권 연구원은 "중동에서의 전쟁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 상반기에도 고조된 바 있다"며 "계속되는 분쟁은 곧 중동 국가들로 하여금 무기 구매를 계속하게 할 근거"라고 분석했다. 이어 "아랍에미리트(UAE)의 경우 지난 5월 말 방한을 통해 포괄적 경제동반자협정(CEPA)에 정식 서명했는데, 여기에 '향후 무기류 관세 즉시 철폐'가 포함돼 있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며 "사우디아라비아 또한 국방 분야 재정지출을 계속 높게 유지하고 있기 때문에 중동으로부터의 수주 소식이 하반기에 다시 들려올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마이더스 투자클럽

  • 1522 - 5994
  • 인천광역시 남동구 인주대로 888번길 42-3, 2층(만수동)
  • 등록번호 : 107-65-68988
  • 성명 : 박헌우
  • 평일09:00 ~ 21:00
  • 주말 / 공휴일09:00 ~ 18:00
  • 본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모든 정보는 투자판단의 참고 자료이며, 모든 자의 책임은 투자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Copyright © 한국인터넷센터. All rights reserved.